진료예약

예약하기
X

온라인상담

예약하기
X

유방암이란?

암이란 우리 몸을 구성하는 세포중 어느 하나가 그 성장이 조절되지 않아서 무한 증식을 하게 된 경우를 말합니다. 증상은 대부분 암세포로 구성된 혹으로 나타나는데 이를 종양이라고 합니다. 특별히 유방조직에 있는 유관상피세포에서 발생한 것을 유방암이라고 합니다. 유방암도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치료하지 않으면 혈류와 림프관을 따라 전신으로 퍼져 생명을 앗아갈 수 있습니다. 유방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대부분 완치가 가능하므로 정기적인 유방검진이나 영상촬영이 중요합니다.

유방암의 종류

유방암은 암세포의 침윤 정도에 따라 침윤성 유방암과 비침윤성 유방암(상피내암)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 침윤성 유관암
    유관을 이루고 있는 세포에서 기원한 암으로 암이 유관의 기저막을 침범한 경우입니다. 전체 유방암의 약 75-85%를 차지하는 가장 대표적인 유방암입니다.
  • 침윤성 소엽암
    소엽을 이루는 세포에서 기원한 암으로 전체 유방암의 약 5-10%를 차지합니다. 이 암의 예후는 침윤성 유관암과 비슷하지만, 침윤성 유관암에 비해 다발성 및 양측성의 빈도가 더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 유관 상피내암(비침윤성)
    유관을 이루는 세포에서 생긴 암으로, 유관의 기저막을 침범하지 않은 0기 암이라고도 합니다. 침윤성 유방암보다 훨씬 예후가 좋지만 암세포가 기저막을 뚫고 성장할 경우 침윤성 유관암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 소엽 상피내암(비침윤성)
    소엽을 이루는 세포에서 생긴 암으로, 소엽의 기저막을 침범하지 않은 0기암입니다. 유관 상피내암에 비해 젊은 연령층에 흔하고 다발성, 양측성의 빈도가 높습니다. 이 또한 암세포가 기저막을 뚫고 성장할 경우 침윤성 유관암 및 침윤성 소엽암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 파제트병
    유두 및 유륜의 피부에 주로 발생하는 유방암의 특수한 형태로 전체 유방암의 1-2% 미만의 드문 암입니다.

침윤성 유방암의 기타 종류로 점액성암, 수질성암, 유두상암, 관상암, 선양낭성 양종, 분비성 암종, 아포크린 암종, 화생성 암종 등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유방암의 치료

  • 전절제 수술
    100년 전 미국의 외과의사인 윌리엄 홀스테드에 의해 근치적 유방절제술이 시행된 이후 약간의 변형을 거쳐 가슴근육은 남겨두고 전체 유방을 절제하는 방법입니다.
    변형근치 유방절제술이라는 용어로 표현되는데 전체 유방, 유두 및 유륜, 겨드랑이 림프절을 제거하는 수술입니다.
  • 부분절제 수술
    유방보존수술이라고 흔히 일컫는데 과거에 유방을 전절제 해야만 재발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던 개념에서 1960년대 이후 방사선치료의 발전과 더불어 유방을 전절제 하지 않고서도 부분절제 만으로도 방사선 치료를 보조적으로 시행 했을 때 재발율과 생존율이 거의 비슷하다는 것이 밝혀짐으로 조기 유방암의 표준 수술방식이 되었습니다.
    유두와 유방의 대부분을 남기고 암이 있는 주변조직만 충분히 절제하고 나머지 유방에는 방사선 치료를 하는 방법입니다.
    유방보존수술을 할 수 있는 경우
    • 암의 크기가 3cm 이하
    • 암과 유두가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 2cm 이상
    • 암이 유방의 한군데에 있는 경우
    • 암 대 유방의 크기 비율이 작은 경우: 유방의 크기에 비해 암의 크기가 상대적으로 크다면 유방 보존술의 효과가 별로 없다.
    • 유방촬영술에서 미세석회화가 전체적으로 흩어져 있지 않은 경우
  • 감시림프절 생검
    감시 림프절이란 겨드랑이에 있는 림프절로서 유방에 있는 암세포가 처음으로 도달하는 겨드랑이 림프절입니다. 감시림프절에 암세포가 도달하지 않았다면 나머지 림프절에는 전이가 없는 것으로 가정할 수 있습니다. 근치적 유방절제 수술을 하면 겨드랑이 림프절 청소술을 하게 됩니다. 이때 환자의 약 25%에서 림프부종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만약 조기 유방암 환자에서 림프절 전이가 없는 경우에는 림프절 청소 수술을 시행하지 않습니다.
  • 항암 및 면역치료
    유방암의 항암 치료는 한 가지 약제보다는 여러 가지 약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항암제의 투여 시기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수술 전, 후에 하게 됩니다. 경구 또는 정맥주사로 투여하게 되고 약제에 따라 1~3주 간격으로 4~8주기 정도로 4개월에서 6개월 정도 항암치료를 받게 됩니다. 항암제 부작용으로는 백혈구 감소증, 탈모, 오심, 구토, 감염, 피로감, 심장독성, 피부나 손톱 변색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 방사선치료
    방사선 치료는 유방 보존수술을 받은 환자나, 국소적으로 병이 심했던 환자에서는 수술부위에 남아 있을지도 모르는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방사선 치료를 하게 됩니다. 이 치료는 수술 후 약 3주가 경과되면 시작합니다. 하루에 수 분간 방사선 빛을 쬐는 치료를 약 7주간 토,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통원 치료를 받게 됩니다. 치료 초기에는 피부의 화상이나 만성피로감, 피부색의 변화가 있을 수 있지만, 잘 낫는 편이구요, 치료가 끝난 후에 유방이 위축되거나 단단해지는 등의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 항호르몬 치료
    호르몬 치료는 항암 화학요법에 비해 부작용이 적고 항암요법과 비슷한 치료성적을 내는 장점이 있으며, 수술 후 5년간 장기 복용을 해야 합니다.

치료 후 정기검진

모든 암 치료가 그렇듯, 치료가 끝나고 완치가 되었다 해도 재발이나 다른 장기로 암이 전이 될 확률은 항상 존재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평생 추적 관찰이 필요합니다.
유방 정기검진은 기본 초음파 및 유방촬영술로 6/12개월 간격으로 검사하는 게 제일 좋고, 그 이외에 CT&MRI, 뼈검사(본스캔)이 있으며 예후에 따라 선택적으로 검사를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