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급식 이용 직장인 10명중 7명 짜게 먹어
 글쓴이 : 마더즈외과
작성일 : 12-02-02 15:31   조회 : 6,058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급식을 이용하는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상은 평소 음식을 싱겁게 먹을 필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전국의 18세 이상 급식을 이용하는 직장인 2529명을 대상으로 '짠맛 미각 검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조사는 5단계 농도로 만들어진 콩나물국 시료를 각각 시음하고 개인별로 느낀 짠맛 강도와 선호도를 조사한 다음 짠맛 미각 판정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분석하는 방법을 이용했다.

그 결과 ▲짜게 먹는다 5.7%(144명) ▲약간 짜게 먹는다 23.7%(599명) ▲보통으로 먹는다 46.2%(1169명) ▲약간 싱겁게 먹는다 15.3%(387명) ▲싱겁게 먹는다 9.1%(230명)로 집계됐다. 보통 이상 짜게 먹는 비율이 75.6%에 달한 셈이다.

우리 국민의 한끼당 나트륨 섭취량은 단체급식(2236mg)이 가정식(1342mg) 보다 약 1.7배 높은 수준이라고 식약청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식약청은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저나트륨 급식주간' 행사를 확대, 단체급식업체와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식약청 관계자는 "올해에는 저나트륨 급식메뉴를 제공하는 업체를 중심으로 월 1회에서 2회로 늘리는 한편 학교급식 등에서도 저나트륨 급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나트륨을 줄인 메뉴 레시피 책자를 확대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 호응이 높은 저나트륨 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보완해 연구 환경이 미흡한 학교, 소규모 급식업체 등에 배포하는 등 저나트륨 급식환경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