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日연구팀 수면 5시간 이하, 당뇨병 위험 5배
 글쓴이 : 마더즈외과
작성일 : 12-01-30 16:33   조회 : 5,773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하인 사람의 당뇨병 위험성이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사람보다 5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0일 마이니치신문에 의하면 아사히가와대(旭川大)와 홋카이도대(北海道大) 연구팀은 지난 2003년도에 당뇨병이 없는 35∼55세의 남녀 지방공무원 3천570명을 선정해 2007년도까지 수면 시간과 만족도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4년간 121명이 당뇨병에 걸렸다. 이들 가운데 부모와 형제자매 중 당뇨병 환자가 없을 경우 당뇨병 위험은 하루 평균 수면이 5시간 이하인 사람이 7시간 이상인 이에 비해 5.4배 높았다.

또 수면 부족을 느끼는 사람이 그렇지않은 이에 비해 당뇨병 위험이 6.8배 높았다.

밤에 자꾸 깨는 문제가 심각하다고 응답한 사람은 그렇지않은 사람에 비해 당뇨병 위험이 5배 높았다.

이번 조사에서 수면이 5시간 이하인 사람 가운데는 장시간 근로나 교대 근무 등이 많았다.
연구에 참여한 아사히가와대의 기타 도시코(喜多歲子) 조교수(지역간호학)는 "질 좋고 적절한 수면을 확보할 수 있는 직장 환경과 이를 위한 사회 전체의 이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 당뇨병 전문지(월간)인 다이어비티스 케어(Diabetes Care)에 게재됐다.

(도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