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기온 높을수록 조산-사산 위험↑
 글쓴이 : 마더즈외과
작성일 : 11-12-20 18:20   조회 : 3,668    
기온이 높을수록 사산과 조산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퀸즐랜드 공대(Qut) 보건-생의학연구소 애드리언 바네트(Adrian Barnett) 박사는 4년에 걸쳐 10만1천870명의 출산자료를 분석한 결과 기온이 섭씨 23도인 때는 사산율이 10만명 당 610명으로 섭씨 15도 때의 353명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것으로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네트 박사는 각 임신여성마다 주간 단위로 기온, 습도, 공기오염 수준을 측정하면서 이를 출산결과와 연계시켜 분석했다.

사산율은 기온이 높은 때일 수록 높아졌으며 이러한 현상은 특히 임신 28주 이전에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기온이 높으면 또 임신기간도 짧아지면서 조산율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기온이 섭씨 23도인 주간과 기온이 가장 높았던 주간 사이에는 사산-조산율이 별 차이가 없었는데 이는 기온이 아주 높은 날에는 임신여성들이 냉방장치를 가동시켰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바네트 박사는 말했다.

이 결과는 임신여성이 조산과 사산위험을 줄이려면 높은 기온 노출을 피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이는 또 지구온난화가 공중보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임신 중 뜨거운 물 욕조나 거품욕조(자쿠지)에 들어가면 유산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